보도자료

영남대병원 박소희 교수, 국제신경외과 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 수상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151 

작성일 : 2022-09-16 13:26:23 

file 박소희 교수_신경외과.jpg

영남대병원 박소희 교수, 국제신경외과 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 수상

영남대병원 박소희 교수, 국제신경외과 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 수상

 

영남대병원(병원장 신경철)은 신경외과 박소희 교수가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세계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제19차 세계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48개국에서 700여명이 참석한 이번 세계 학회에서 박소희 교수는 치매환자의 뇌혈관 장벽을 여는 기술의 효용성과 안전성을 확인한 국내 임상연구 결과 발표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 교수와 장진우 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교수 연구팀은 20203~9월 중등도 및 증증 알츠하이머병 환자 5명을 대상으로 뇌혈관 장벽 개방술을 3개월 간격으로 2차례 시행하여 개방술 전후 아밀로이드-베타 단백질 침착 정도가 자기공명영상(PET) 검사상 1.6% 정도 감소한 것을 확인하였다.

 

알츠하이머병은 약물을 주로 치료제로 사용하고 있으나 뇌혈관장벽으로 인해 뇌로의 약물 전달이 제한적이어서 난치성 질환으로 여겨졌다. 얼마전 미국식품의약국에서 아밀로이드 베타 항체인 아두카누맙을 치료제로 조건부 승인했지만 이 또한 치료 효과가 제한적이다. 본 연구는 난치성 뇌질환에 대한 치료약물 전달을 위한 광범위한 뇌혈관 장벽 개방기술의 안전성과 효용성을 입증한 데에 의의가 있다.

 

박소희 교수는 앞으로도 난치성 뇌질환을 극복하기 위한 연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계속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