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직업환경의학과 연구팀, 코로나19 발생이 의료계 종사자 심리적 위험에 미치는 영향 밝혀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242 

작성일 : 2020-11-03 14:44:53 

file 확진 환자 병동 근무 후 지친 의료진.jpg

확진 환자 병동 근무 후 지친 의료진

영남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연구팀,

코로나19 발생이 의료계 종사자 심리적 위험에 미치는 영향 밝혀

- 직업환경의학과 사공준 교수, 박철용 교수 논문 대한의학회지(JKMS)에 발표 -

 

  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은 최근 직업환경의학과 연구팀이 코로나19 사태 속 의료계 종사자들이 극심한 업무와 심리적 압박 환경에 노출됨에 따라 우울, 불안 등의 스트레스 반응을 확인하고, 직무, 부서, 노출 유형이 이러한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논문을 대한의학회지(JKMS,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해당 조사는 202042일부터 10일까지 대구 지역 한 대학병원 근무자를 대상으로 설문지를 통해 시행되었다. 해당 설문지는 우울(PHQ-9), 불안(GAD-7), 주관적 위험인지수준(VAS) 점수를 평가하였고, 직무, 근무부서, 노출경로에 따라 분석되었다.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우울, 불안 위험군에 해당하는 응답자가 각각 33.3%, 12.5%로 나타났다. 특히 간호사 직군에서 우울과 불안 지수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간호사는 환자 치료 과정에서 더 밀접한 접촉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감염의 우려도 다른 그룹에 비해 높은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감정적인 스트레스가 높은 우울과 불안 수치로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근무 장소별 분석 결과로는 확진 환자 병동 근무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근무자, 출입구 발열체크 근무자 순으로 높은 우울, 불안 지수를 보였다. 의료계 종사자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일반 사람들보다 감염의 위험이 더 크며, 이에 따른 신체적, 정신적 압박을 받고 있었다. 실제로 전체 응답자 중 18.5%는 코로나19 선별검사를 받았다. 20205월 전국에서 시행된 코로나19 검사 비율이 1.76%라는 것과 비교하면, 이들이 업무적으로 코로나19에 노출될 가능성과 감염의 위험이 더 컸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코로나19 확진 환자와의 접촉이 거의 없는 행정직 직군에서도 상당한 수준의 불안과 우울증이 확인되었다. 이러한 결과는 의료계 종사자가 높은 감염에 대한 우려 외에도 사회적인 낙인에 대한 강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병원에서 근무하는 자체에 대한 불안감으로 야기된 결과로 해석된다.

  

  해당 연구는 20204월 대구 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 수가 급증하던 시기에 진행되었다. 이 시기는 대한민국 전체 코로나19 확진 환자 10,765(20204월 기준) 63.7%가 대구에 집중되어 있던 때이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우울과 불안을 겪는 비중이 각각 6.7%, 6.2%인 것을 고려할 때, 해당 조사에서 우울과 불안의 정도가 각각 33%, 12.5%로 나타난 수치는 의료계 종사자의 우울과 불안 정도가 일반적인 수치에 비해 매우 높은 편이다.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과 불안 감정을 겪는 인구가 느는 시기다. 영남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연구팀의 조사 결과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감염 예방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의료계 종사자에 대한 적절한 심리방역 조치가 필요함을 시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