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영남대병원,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지정돼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265 

작성일 : 2020-06-05 16:06:36 

file 영남대병원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지정 기념식.JPG

영남대병원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지정 기념식

영남대병원,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지정돼

 

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 기관으로 지정되어 4일 본관 10층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실에서 약식으로 기념식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20162월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단계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 이후 관련 법률에 의거 201824일부터 연명의료결정제도가 시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19세 이상 성인은 자신의 임종 단계에서의 연명의료 시행에 대해 자신의 의사를 밝힐 수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바로 이러한 개인의 의사를 문서로 미리 확약해두는 것이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하고 이에 대한 효력을 인정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보건복지부 지정 등록기관을 방문하여야 하며, 충분한 설명을 듣고 작성된 사전연명의료의향서가 등록기관을 통하여 연명의료정보처리시스템 데이터베이스(DB)에 보관되어야 한다.

 

영남대병원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관련 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전담부서와 인력을 갖추고 작성자, 상담자 간 대화의 기밀유지가 가능한 상담실과 작성된 사전연명의료의향서에 대한 등록, 보관, 통보 등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보안 시스템이 확보된 사무실을 구비하였으며 해당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여 5일부터 등록기관으로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

 

한편, 영남대병원은 2017년 연명의료 시범사업 참여기관으로 선정된 이래로 이듬해에 보건복지부에서 지정한 대구 경북권 연명의료 공용윤리위원회로서 위탁 업무를 수행해왔다. 2018년에는 전국 최초로 의료기관윤리위원회 업무 위탁 협약을 체결하는 등 연명의료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존중하는 문화를 마련하는 데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