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영남대병원에 도착한 고사리 손으로 전한 소망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628 

작성일 : 2020-03-20 16:35:05 

file 학생들이 보내준 천연비누와 마스크.jpeg

학생들이 보내준 천연비누와 마스크

영남대병원에 도착한 고사리 손으로 전한 소망 

“의사, 간호사 선생님 힘내세요!” 

 

 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은 9일 신월초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만든 천연 비누를 선물 받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비누로 40초 이상 손씻기 등 손위생이 중요해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대학병원들의 마스크 부족 현상이 알려지면서 학생들이 개인적으로 보유한 마스크 4장도 함께 기부하여 감동을 전했다.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하여 애쓰는 의료진들에게 학생들이 정성을 담아 직접 작성한 메시지를 보며 코로나19와의 사투로 웃음을 잃은 의료진들이 잠시나마 웃음을 되찾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