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영남대병원,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자가격리 환자 일대일 관리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798 

작성일 : 2020-03-20 16:32:29 

file 영남대병원 COVID-19 상황실에서 근무 중인 허지안 교수.JPG

영남대병원 COVID-19 상황실에서 근무 중인 허지안 교수

영남대병원,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자가격리 환자 일대일 관리

 

  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은 지난 2일부터 감염내과 허지안 교수가 직접 자가격리 환자들의 상태를 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구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증하면서 음압병실이 부족하여 자가격리 상태인 환자가 많아짐에 따라 병원에서 사각지대에 놓인 환자들을 직접 관리하기로 나선 것.

 

  허지안 교수는 265명의 환자를 직접 상담하며 환자들의 상태를 살피고 처방이 필요하지만, 자가격리 상황으로 인하여 집 밖으로 나갈 수 없는 환자를 위해 퀵서비스로 평균 7~10일분의 약을 배송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3일까지 누적 상담인원만 총 107명이다. 코로나19 관리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이렇게 자가격리 환자를 감염내과 전문의가 관리하는 사례는 드물다고 볼 수 있다.  

 

  한편, 하루 500명이 넘는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대구 지역에서 영남대병원은 드라이브 스루라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빠르게 실행에 옮겨 국내외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현실적으로 모든 확진환자가 음압병실에 입원할 수 없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의 진정을 위한 영남대병원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