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지역 최초 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 최종 선정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264 

작성일 : 2021-02-15 09:01:51 

file 영남대의료원 전경.jpg

영남대의료원 전경

지역 최초 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최종 선정

- 현장형 영상통신 기반 4K UHD 고해상도 비대면 진료 지원 시스템 개발 -

 

 영남대의료원(의료원장 김종연)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의 의료공공복지 구현 및 사회문제 해결 관련 사업을 지역 최초로 수행하게 되었다고 10일 밝혔다.

 

  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 사업은 약 12천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연구 프로젝트로 의료기기와 관련된 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차별화된 제품개발을 지원하며, 2020년부터 6년간 추진된다. 이중 영남대의료원은 의료공공복지 구현 및 사회문제 해결과제에 선정되었다. 현장형 영상통신 기반 4K UHD급 고해상도 비대면 진료 지원 시스템 개발을 주제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해당 사업을 시행한다. 피부과 신동훈 교수가 총괄 책임자로 참여하며, 영남대 의과대학 의료R&D서비스디자인센터를 주축으로 지역기업인 알엔웨어와 함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영남대의료원은 현장 의료서비스디자인 가이드라인 개발 및 진료 분야별 사용 시나리오 검증 비대면 진료 지원시스템을 위한 병원 내 환경 구축 등 의료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활용 가능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을 통해 비대면으로 전문의가 고품질 영상을 통해 왜곡 없이 환자의 병변을 확인하고, 진료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개발되어 질환별로 전문의가 부족한 지역 보건소와 협력하여 원격 진료가 원활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영남대의료원은 2008년 당시 보건복지가족부와 경상북도가 의료취약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시행한 ‘u-Health(원격의료)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영양군 보건소에 원격화상 시스템을 설치하고, 환자가 현지에서 진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책임을 맡은 피부과 신동훈 교수는 그동안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수행하면서 경험한 어려움, 문제점 등을 반영하여 기획 단계에서부터 의료서비스 디자인 프로세스를 적용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진료의 필요성과 그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 의료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비대면 진료 지원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