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환정보

의료원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소개된 건강 정보를 읽어보세요.

[명의예감]코로나19 진단 검사 과정을 알려드립니다!-박미경 교수(진단검사의학과)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208 

작성일 : 2020-05-29 16:01:57 

file [명의예감]코로나19 진단 검사 과정을 알려드립니다!-박미경 교수(진단검사의학과).jpg

[명의예감]코로나19 진단 검사 과정을 알려드립니다!-박미경 교수(진단검사의학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원인 병원체의 학명은 Severe acute ndrome coronavirus 2 (SARS-CoV-2)Coronaviridae에 속하는 단일 가닥 RNA 바이러스입니다. RNA 바이러스란 바이러스 유전자가 RNA인 것을 의미합니다. 현재 국내에서는 긴급승인절차를 거쳐 사용이 허가된 시약을 사용하여 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연쇄반응법(real-time reverse tranion polymerase chain reaction, Real-time RT-PCR)으로 SARSCoV-2의 특이 유전자를 검출하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를 진단합니다.

 

본원에서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진단검사과정은 다음과 같이 진행됩니다. 우선 대상자로부터 채취한 상기도 또한 하기도 검체가 진단검사의학과에 도착하게 되면, 검체를 접수합니다. 그리고 접수된 검체에서 시약제조사의 설명서에 따라 바이러스의 RNA를 추출합니다. 핵산 추출이 완료되면 시약제조사의 설명서에 따라 시약이 준비된 PCR 튜브에 핵산 추출 용액을 첨가하여 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연쇄반응 장비에서 핵산 증폭 과정을 진행합니다.

 

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연쇄반응법의 반응 원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추출된 RNA를 대상으로 역전사 반응효소(reverse tranase)를 사용하여 complementary DNA (cDNA)를 합성(역전사)합니다. 그 후, 합성된 cDNA를 대상으로 핵산증폭반응을 시행하여 SARS-CoV-2 특이 유전자 부위가 증폭되면, 장비에서 실시간으로 양을 측정하여 그래프를 그려서 증폭산물을 검출합니다. 검사 시 진단검사의실험과정의 질관리를 위해 양성대조물질, 음성대조물질 및 내부 대조물질을 함께 검사하게되며,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가 검사 결과를 종합적으로 평가 후 이를 판독하여 보고합니다.

 

현재 국내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진단검사는 SARS-CoV-2의 특이 유전자 부위를 두 군데 이상 검사합니다. 본원 진단검사의학과에서는 질병관리본부 감염병분석센터와 세계보건기구(WHO)의 지침을 기준으로 작성된 3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검사실 진단 지침에 따라 SARS-CoV-2의 특이 유전자 부위가 모두 검출되는 경우를 양성, 일부 특이 유전자만 검출되는 경우를 미결정, 모든 특이 유전자가 검출되는 않는 경우를 음성으로 최종 판정하여 결과를 보고하고 있습니다.

 

본원 진단검사의학과는 검체 접수 후 24시간 이내로 결과를 보고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부적절한 검체의 질, 검체 채취가 너무 이르거나 늦은 경우, 검체 취급 및 운송이 부적절한 경우, 바이러스의 변이, 억제물질의 존재, 검사 전 항바이러스제 투여 시 위음성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필요 시 재검사 및 검체를 반복 채취하여 검사를 진행하므로 실제 보고까지 시간이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또한, 본원 진단검사의학과는 검사실이 바이러스로 오염되는 것을 예방하고 안전한 검사를 위해 지침에 따라 N95 호흡보호구, 전신보호복, 일회용 장갑 등 적절한 개인보호장비를 갖춘 검사자가 안전 기준에 맞는 시설과 장비를 갖춘 검사실에서 검체를 처리하고 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가 검체 채취부터 결과 판독의 각 단계, 진단검사의 내부적 요인(실험 과정) 및 외부적 요인(검사실, 검사자 교육, 검사 수행 능력 평가)를 평가하고 관리함으로써 정확한 검사 결과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