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환정보

의료원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소개된 건강 정보를 읽어보세요.

장 폐 색 - 배정민 교수

작성자 : 중환자외상외과  

조회 : 3594 

작성일 : 2017-07-14 08:34:23 

file 배정민 교수.png

배정민 교수

장 폐 색

배 정 민 교수

수시간에서 수십분 간격으로 쥐어짜는 듯한 복통으로 아팠다 나았다를 반복하고 방귀나 대변이 나오지않으면서, 점점 배가 불러오고, 오심, 구토가 동반될 때에는 장이 막혀서 발생되는 장폐색이라는 병을 걱정해야 한다. 게다가 예전에 맹장염수술이나 제왕절개수술, 쓸개 수술, 위암, 대장암, 간암과 같은 복부의 암수술을 받은 적이 있다면 장폐색의 가능성은 더욱 높다.

최근 어느 연예인의 장폐색의 경우도 과거 위장부위에 위밴드수술이라는 수술로 인해 장폐색이 발생하였을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증상이 생기면 가까운 병의원을 찾아 진료를 받거나, 단순 복부 방사선 사진을 검사해보면 쉽게 병을 진단할 수 있는데, 이렇게 장이 막히는 병을 ‘장폐색’이라고 부른다.

이런 장폐색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가장 흔한 장폐색의 원인은 이전의 복부 수술이다. 과거 몇 개월전부터 심지어 수십년전에라도 맹장수술, 쓸개수술, 제왕 절개수술, 난관결찰술, 위암 수술, 대장암 수술, 간암 수술, 복막염수술 등의 복부 수술을 받으신 분이라면 배안의 소장, 대장 및 여러 장기들끼리 끈적끈적하게 달라붙는 장유착에 의해서장폐색이 발생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 이런 경우에는 병원에 입원해서 금식을 하면서 장을 쉬게 하고, 비위관을 넣어 위액과 담즙, 췌장액을 뽑아내어 더 이상 장이 부풀어 오르지 않도록 도와주고, 탈수가 되지 않도록 수액과 영양을 공급하면 대부분 일주일 이내에 회복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러한 장유착에 의한 장폐색이라도 막힌 장이 점점 늘어나 장이 썩는 경우가 있다. 쉽게 말하면 풍선에 바람을 불어넣다 보면 터지듯이, 장폐색으로 장이 부풀어 오르다 보면 장이 얇아지고 약해져서 결국 터지게 된다. 그래서, 이렇게 터지기 전에 응급 수술을 해야 하며, 수술로 막힌 부분을 절제하거나 막힌 부분을 개통시켜줘야 한다.

이러한 장폐색으로 응급 수술을 시행해야 하는 경우는 장폐색으로 혈압이나 맥박이 불안정해지거나, 고열이 난다던지, 혈액 검사에서 백혈구가 증가된다던지, 복부를 진찰했을 때 장폐색으로 인해 통증이 심해지고 있을 때에는 조기에 수술해야 한다. 따라서, 장폐색 환자에게 위의 소견들이 나타나는지 주의깊게 관찰해야 해야 하므로 입원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장폐색수술은 대부분 개복 수술로 진행된다. 간혹 복강경 수술을 시도하는 경우가 있지만, 장폐색에서 복강경 수술은 부풀어오른 장으로 복강경 카메라의 시야가 가리는 경우가 많고, 장폐색된 부분이 다발성이라 복강경 기구로 모두 해결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어서 장폐색에서 복강경 수술은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흔히 과거 복부 수술로 인해 장폐색이 발생하여 장폐색 수술을 시행하는 경우는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의 입장에서 수술의 어려움이 매우 많다. 서로 엉겨서 달라붙어 있는 장기들을 하나하나 분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서로 엉겨붙어 있는 장기들을 분리하다가 장기가 손상을 입는 경우도 많고 출혈량도 많다. 또한 수술후에도 상태가 불안정하거나 출혈이나 장천공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장폐색 수술은 외과의사들이 꺼려하는 수술의 하나다.

따라서, 과거의 수술로 인한 장폐색이 발병하여 금식과 영양공급 등의 치료로 수술하지 않고 회복되면 다행이지만,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금식이나 영양 공급등의 치료 도중에 혈압이나 맥박, 고열, 지속적인 복통, 백혈구 증가증 등의 소견이 있으면 수술을 시행해야 하므로 언제라도 수술이 가능한 병원에 입원해서 치료를 받아야 하고 장폐색 수술중이나 수술후에도 상태가 불안정하여 중환자실에 입원하거나, 합병증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전문적인 중환자 치료와 의료진의 진료가 뒷받침되어야 치료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