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백과

의료원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소개된 건강 정보를 읽어보세요.

[최신의학정보]혈중 중금속 농도가 지방간과 간 섬유증에 미치는 성별 영향-정승민 교수(내분비대사내과)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143 

작성일 : 2020-07-29 09:53:27 

file QA1A9928.JPG

[최신의학정보]혈중 중금속 농도가 지방간과 간 섬유증에 미치는 성별 영향-정승민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내분비 교란 물질(endocrine disrupting chemicals, EDC)이란 신체 의 정상적인 호르몬 기능에 영향을 주는 체외 화학물질을 일컫습 니다. 대표적으로 다이옥신, PCB, DDT, 유기염소농약, 중금속, 플 라스틱 가소제 등이 있습니다. 내분비 교란 물질에 노출되면 대사 증후군, 당뇨병, 비만, 생식 기능 장애 및 갑상샘 기능 이상의 위험 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저는 내분비 교란 물질이 인간의 호르몬 불균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는데, 선행 연구로 혈중 카드뮴 수치가 높을수 록 남성에서 갑상샘 기능 저하증 유병 위험이 증가함을 보고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올해 ‘혈중 중금속 농도가 지방간과 간 섬유증에 미치는 성별 영향’에 대한 연구 결과를 Journal of Trace Elements in Medicine and Biology에 게재하여 이를 간략히 소개해드리고자 합 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유병률은 한국에서 25%, 서구에서는 최대 46%로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주요 위험 요소는 비만, 이상지질혈증 및 인슐린 저항성이며, 내분비 교란 물질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상기 위험 요소들에 의해 단순 지방간부터 염증반응과 세포괴사를 동반하는 지방증, 간경변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최근 일부 연구에서 혈액 또는 소변 중금속 수준과 간 질환의 관계를 조사했는데, 일반적으로 간 질환의 마커로써 혈청 간 효소 (AST, ALT, ALP 또는 GGT) 수치를 사용하였습니다. 하지만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에서는 혈청의 간 효소 수준이 정상인 경우가 흔하므 로 선별검사로는 민감도가 떨어져 간 효소 수치뿐만 아니라 나이, 성별, 대사 요소 등을 대입해 계산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 모델들이 개발되었고, 높은 예측 정확도를 증명하여 비침습적, 비영상학적 진단방법으로 선호되고 있습니다. 
본 연구에서는 2016~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420명 의 한국인을 대상으로 HSI(지방간 진단모델) 와 FIB-4(간 섬유증 진단 모델)를 계산해 혈중 납, 수은, 카드뮴 농도가 지방간과 간 섬유증 에 미치는 성별 영향을 분석하였습니다.
분석 결과, 혈중 중금속 수준과 HSI, FIB-4 점수 사이에 양의 상관 관계가 있었고, 그 경향은 여성에서 더욱 뚜렷했습니다. 나이, 흡연 및 알코올 소비 상태, 고혈압, 비만, 당뇨병, 고중성지방혈증 유병 여부로 보정한 결과, 혈중 수은 수준이 높을수록 남성과 여성에서 지방간 유병 위험이 증가했고, 혈중 카드뮴 수준이 높을수록 여성 에서 간 섬유증 유병 위험이 증가했습니다. 성별과 중금속 노출 정도에 따른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진행 정도는 다른 것으로 사료 됩니다.
본 연구는 대한민국 표준인구를 대상으로 진행했다는 강점이 있 지만 단면연구라는 한계가 있습니다. 앞으로 내분비 교란 물질에 노출된 후 수년 간 추적을 하는 전향적 연구가 더 필요합니다. 
내분비 교란 물질은 현대 사회에서 음식, 공기, 물에 다양한 형태 로 존재하고 있어 완벽한 차단은 불가능합니다. 중금속은 음식, 흡연 또는 관련 직업에 종사하면서 노출되는데, 일반적으로 수은 노출의 주요 원인은 어류 섭취이고 카드뮴 노출의 주요 원인은 담 배 흡연과 작물 섭취입니다. 
궁극적으로 중금속에의 노출을 줄이려면 중금속으로 인한 토양 및 수질 오염을 줄여야 합니다. 더불어 ‘친환경’, ‘BPA free’, ‘PFOA free’ 라는 문구가 붙어 있는 제품을 사용함으로써 일부 환경호르 몬 노출을 줄일 수 있고, 운동, 식이 섬유 섭취, 파이토케미컬(식 물성 화학물질) 섭취와 같은 생활 습관 교정을 통해 이미 체내에 축적된 환경호르몬의 배출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내분비 교란 장애로부터 우리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내분비 교란 물질이 함유된 제품을 규제하는 사회적 노력과 내분비 교란 물질 에 대한 개개인의 인식과 행동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