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백과

의료원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소개된 건강 정보를 읽어보세요.

[명의칼럼]무더운 여름 비브리오패혈증 주의보 발령-장병익 교수(소화기내과)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87 

작성일 : 2020-07-29 09:23:34 

file 1.png

[명의칼럼]무더운 여름 비브리오패혈증 주의보 발령-장병익 교수(소화기내과)

 

얼마 전 올해 처음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전국민, 특히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예방 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비브리오균에 의한 식중독은 세균의 종류에 따라 크게 두 가지로 나누는데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과 비브리오패혈증이 있다.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은 비브리오 파라헤모리티쿠스(V. parahemolyticus)에 의한 감염증으로 일본 등지에서는 하절기 식중독의 50%을 차지할 정도로 흔하다. 근래 우리나라에서도 어패류 등 해산물을 날로 먹는 식생활 습관이 많아져 증가하고 있다. 이 균은 해수에서 살고 있으며, 겨울에는 해수바닥에 있다가 여름이 되면 위로 떠올라서 어패류를 오염시키며, 오염된 어패류나 가자미, 문어, 오징어 등의 생선류를 날로 혹은 덜 익은 상태 에서 섭취한 사람이 감염된다. 잠복기는 12~24시간이며 복부경련과 물 같은 설사를 하며 가끔은 구역, 구토, 두통 및 열을 동반한다. 대게 1~7일 경과 후 자연 치유되므로 특별한 치료는 필요 없지만 심한 경우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기도 한다. 어패류의 생식을 피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며, 가급적 5도 이하 저온 저장, 85도 이상으로 가열처리를 하거나 흐르는 수돗물에 세척 후 섭취해야 한다. 또한,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와 칼 등 조리기구는 소독과정을 거쳐 사용해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 불니피쿠스(V. vulnificus)에 의한 감염으로서 주로 해안지역에서 6~9월에 정점을 이루고 호발 연령은 40-50대이다. 만성 질환, 특히 간질환을 보유하고 있거나 알콜 중독, 당뇨병, 혈색소 침착 및 HIV/AIDS를 앓고 있는 경우 어패류를 날것 상태로 섭취하거나 균에 오염된 해수에 피부 상처가 노출되어 해당 균에 감염되면 치사율이 높다. 평균 1~2일의 짧은 잠복기를 거쳐 상처감염증, 원발성 패혈증을 유발하며 오한, 발열 등의 전신증상과 설사, 복통, 구토, 하지통증이 동반되면서 다양한 피부 병변이 발생한다. 이 질환은 사망률이 40-50%로 매우 높은 편이다. 따라서 조기진단 및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반드시 어패류를 가열한 후 섭취하여야 한다. 특히 간질환 환자, 알콜중독 자, 당뇨병, 만성신부전증 등 만성 질환을 보유하고 있다면 6~10월 사이에 어패류를 날것으로 섭취하지 않아야 한다. 해안지역에서의 낚시, 갯벌에서의 어패류 손질 등도 피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알려주는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는다 

○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하지 않는다 

○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아래와 같은 사항을 준수한다.

  어패류는 5도 이하로 저온 보관한다. 

  어패류는 85도 이상 가열처리한다. 

    * 조개류는 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 동안 더 끓이고, 증기로 익히는 경우에는 9분 이상 더 요리해야 함 

   ●어패류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한다.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을 착용한다.

 

한편, 여름철에는 비브리오 패혈증 외에도 여러 균에 의한 식중 독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식중독의 가장 흔한 증상은 설사, 구토 및 복통이다. 설사는 지속기간을 기준으로 2주 이내 에 호전되는 급성설사가 대부분인데 4주 이상 지속되면 바로 의 사를 방문하여 원인과 치료에 대해 상담하는 것이 좋다. 대부분 은 발열을 동반치 않으나 발열과 혈변, 심한 복통이 동반된다면 염증성 장염을 생각하여야 하고 전문적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 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세균이 번식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온도와 습도가 필 요한데 요즘 같은 여름철에 특히 기승을 부린다. 원인 식품으로는 단백질이 풍부하고 수분이 많은 크림, 샐러드, 육류(햄 등의 돼지 고기 제품) 등을 주로 꼽을 수 있다. 다행히도 대부분 1~2일 이내 로 치유되고 치사율도 낮다. 이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 의 위생이 중요하며 식품을 냉장 보존하고 손을 청결히 하며, 손 에 화농이 있는 사람은 조리를 하지 말아야 한다. 또한, 이미 만 들어진 독소는 끓여도 파괴되지 않기에 조리한 후 장시간 둔 것 은 다시 데워도 독소가 없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염두해야 한다.

▶ 장출혈성 대장균에 의한 감염
대장균 O157로 알려진 장출혈성대장균이 감염원이다. 장출혈성 대장균이 장관 상피세포에 벽돌처럼 쌓여 대량의 균이 독소를 생 산하는 특성이 있다. 전파 경로는 충분히 익히지 않은 육류나 샐 러드 등 날 것으로 먹는 채소 등의 섭취로 생길 수 있으며, 소독 되지 않은 우유 등을 매개로 전파되는데 사람과 사람 간의 직접 전파도 가능하다. 잠복기는 3~8일 이후, 발열을 동반하지 않는 급성 혈성 설사와 경련성 복통을 호소한다. 설사는 경증으로 혈 액을 포함하지 않는 것부터 다량의 혈액을 포함한 상태까지 다양 하며, 용혈성 빈혈, 혈소판 감소, 신장 기능 부전, 중추신경계증 상을 포함하는 용혈성 요독증 증후군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특히 고령이나 유아의 경우 감염의 위험성이 높다. 대개 5~10일 이면 특별한 치료 없이도 회복되나, 설사가 심한 경우 수분 손실 을 보충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한 데 식품은 가능하면 74도 이상에서 최소 1분 이상 가열한 뒤 섭취 하도록 하고, 채소 등도 가능하면 익혀 먹되 날것으로 먹을 때에 는 흐르는 물로 3번 이상 씻거나 소독한 뒤 먹어야 한다.

▶ 포도상 구균에 의한 식중독
음식물을 취급하는 사람의 손이나 코점막, 화농성 병소 등에 있 던 세균이 비위생적인 과정으로 음식물에 오염된 후 음식물이 방 치되면 균이 번식하여 장독소를 생산하게 되는데 이러한 독소를 음식을 통해 섭취함으로써 발병하게 되는 식중독 중 하나이다. 대체로 섭취 후 2~3시간 이내 구역질,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 상이 나타난다.

▶ 살모넬라 균에 의한 식중독
살모넬라는 식중독의 가장 대표적인 원인균으로 사람과 동물은 물론 흙, 물, 하수, 음식물 찌꺼기, 그 밖의 모든 환경에서도 잘 사는 끈질긴 세균이다. 살모넬라는 멸균, 살균 및 냉동보관 등의 적절한 처리가 없다면 음식에서 매우 빠르게 증식할 수 있는 세 균이다. 살모넬라에는 많은 종류가 있는데, 거의 대부분이 사람 에게 위장염을 포함한 질병을 일으키며 식중독의 가장 일반적인 균으로 인식되고 있다.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한 후 12∼24시간이 지나면 증세가 나타나는데 주로 구토, 복통, 설사 가 갑자기 나타나면서 두통과 오한이 뒤따른다. 이러한 증세는 2∼3일이 지나면 치유되고, 치사율은 1% 이하이 다. 식육, 우유, 달걀, 어패류, 도시락, 튀김 등에 잘 발생하는데, 살모넬라균 보균자의 대변과 쥐, 돼지, 고양이 등의 분변이 세균 의 중요한 급원이 된다. 이러한 식중독을 막기 위해서는 세균의 오염을 막아야 하는데 식품을 취급할 때 위생적으로 다루어야 하며, 쥐를 잡아 오염원을 없애도록 하고, 식품을 냉장보관(10℃ 이하) 함으로써 식품 내의 균의 번식을 억제해야 한다. 또한, 세균 오염 의 염려가 있으면 가열(70℃ 이상)하여 세균을 죽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