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의료원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소개된 건강 정보를 읽어보세요.

예쁜 우리 아기, 여름철 돌보기 - 이은실 교수

작성자 : 소아청소년과  

조회 : 1941 

작성일 : 2017-08-03 15:49:34 

file 이은실교수.png

이은실교수

 

예쁜 우리 아기, 여름철 돌보기    

-출생 후 첫 4주간의 신생아 적응기가 찜통더위라면-

 

이 은 실 교수

소아청소년과

 

 

출생 후 첫 4주간을 의미하는 신생아 시기. 엄마 뱃속을 떠나 세상에 태어나고, 세상이란 외부환경에서 생존하기 위한 여러 가지 적응 현상이 완성되는 기간이다. 연일 폭염이 지속되는 여름철엔 아기가 외부환경에 적응하기 훨씬 어렵다. 여름철에 신생아를 돌보면서 주의해야 할 몇 가지 사항을 짚어본다. 

 

신생아에게 열이 날 땐

갓 태어난 아기는 아직까지 체온 조절 기능이 떨어지고, 발한 능력마저 부족하다. 그래서 날씨가 더워져 방안 온도가 올라가면 신생아의 체온도 올라가고 발열을 보이기도 한다. 열이 날 때 단지 날씨가 더워서 그렇겠거니 해서는 안 된다. 뇌막염, 패혈증, 폐렴, 요로감염, 장염 등의 심각한 감염으로 열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열이 나면 얼른 방안 온도를 낮추고, 이후에도 체온이 정상화되지 않으면 즉시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 여름철이라도 방안 온도는 낮춰주는 것이 좋다. 특히 잠잘 때와 수유를 할 때 온도를 좀 낮추도록 한다.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사용해도 괜찮다. 하지만 에어컨이나 선풍기 바람이 직접적으로 아기피부에 닿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에어컨을 사용할 땐 실내외 온도차가 5이상 나지 않도록 한다. 온도차가 많이 나면 신생아의 성숙되지 않은 몸 조절 기능이 현저히 떨어지게 된다. 에어컨을 틀면 건조해지기 쉽다. 건조한 공기는 특히나 신생아에게 좋지 않으므로 가습기를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다.

 

바깥의 더운 공기가 집안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창문을 꼭 닫고 지내는 것은 좋지 않다. 에어컨을 가동하더라도 한 시간에 한번쯤 잠깐씩이라도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필요하다.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에어컨 필터를 꺼내 중성세제로 씻어주면서 공기 중에 균들이 서식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

 

목욕을 시킨 후엔... 땀띠가 날 땐

파우더는 아기의 기도에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직접 아기 몸에 뿌려서는 안 된다. 좀 떨어져서 엄마 손에 묻힌 다음 아기 몸에 발라주는 것이 좋다. 파우더를 바를 때는 아기 몸을 완전히 건조시킨 후에 발라야 하며, 만약 땀이 나서 파우더가 땀에 젖을 경우엔 파우더가루가 반죽이 되어 공기가 통하지 않게 되고 세균이 번식할 수도 있으니 바로 물로 씻어내야 한다. 땀띠는 치료보다 예방이 더 중요하다. 땀띠가 나 있는 상태에서 피부가 계속 접힌채로 있으면 낫기 힘들다. 목과 같이 피부가 접힌 곳에 땀띠가 날 경우 땀을 흡수할 목적으로 손수건 같은 것을 목에 감아서는 안된다. 피부가 더 짓무를 수 있다. 땀이 많으면 목욕을 자주 시키고, 잘 말려 주어야 한다. 기저귀 안의 피부는 대소변으로 인해 짓무를 수 있어 물로 씻은 후 완전히 건조시켜야 한다. 만약 피부가 짓무르면기저귀를 열어놓고, 소변이나 대변으로 젖는 즉시 갈아준다. 옷도 여유 있는 크기의 면제품을 입히고, 피부가 접히는 곳은 펴주면서 공기에 노출시킨다.

 

수유를 할 땐... 모기가 덤빌 땐

우유를 먹이고 난 우윳병이나 스푼 등의 수유도구는 사용 후 곧바로 씻어야 한다. 특히 우유 찌꺼기가 남아 있는 우윳병은 세균이 급격히 번식하기 쉬우므로 주의를 요한다. 씻을 때는 솔로 구석구석 잘 문질러 닦아낸 다음 소독한다. 아기가 한 번 빨았던 모유나 우유를 남겨 두었다가 다시 먹이는일은 절대 없도록 해야 한다. 모유 수유를 할 때 목 밑이나 젖가슴이 닿는 팔 부위에 수건을 대주면 흐르는 땀을 바로 흡수할 수 있다. 유축기로 짜놓은 모유는 반드시 냉장 보관하고, 24시간 이내에 먹이도록 한다. 냉장 보관을 했어도 먹이기전 상태 확인은 필수다. 분유를 꼭 뜨거운 물에 탈 필요는 없다. 아이가 잘 먹는다면 상온 정도의 물에 타도 무방하다. 모기약을 밀폐된 공간에서 뿌리면 살충농도가 높아지면서 아기에게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어 환기를 해가며 사용해야 한다. 모기향이나 매트는 창틀이나 책상 위와 같이 높은 곳에 설치해야 효과적이다. 창문에 방충망을 하고, 방안에 모기장을 치고 그 안에 아기를 재우는 것이 모기를 피하는 가장좋은 방법이다.

 

장 바이러스에 의한 무균성 뇌수막염 조심

신생아가 장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심각한 지경에까지 이를 수 있다. 감염예방을 철저히 하고, 빠른 처지를 해야 한다. 만일 아기가 수유를 하지 않으려 하거나, 보채거나, 끙끙 앓으면서 고열과 구토, 경련을 동반하는 경우엔 뇌수막염과 같은 감염에 의한 것은 아닌지 필히 검사해봐야한다. 감기나 장염을 비롯한 감염은 면역 체계가 제대로 발달하지 않은 신생아에게 더심한 증상과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는 요인이 되므로 여름철 감염 질환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이는 아기를 돌보는 사람과 가족의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데서부터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