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환정보

의료원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소개된 건강 정보를 읽어보세요.

[YUMC HEALTH] 자궁내막증의 진단과 치료-구유진 교수(산부인과)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146 

작성일 : 2021-07-07 10:36:19 

file 구유진-교수.jpg

산부인과 구유진 교수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막의 샘(gland)과 기질(stroma) 조직이 자궁강(Endometrial cavity) 바깥에 위 치하는 질환으로, 신체 어느 부위에서든 발생할 수 있다. 가장 빈발하는 곳은 난소와 복막이지만 소장과 대장, 심지어는 폐에서도 발견된다. 자궁내막증은 월경 주기마다 병변에서 주기적인 출혈이 일 어나 염증을 일으키고 반흔과 유착을 남겨 문제가 된다. 임상 양상으로는 무증상에서부터 월경통, 성교통, 부정기 출혈 등이 있으며, 진단과 치료가 지연될 경우 만성적인 골반 통증이나 난임 등의 합병증이 유발될 수 있다. 자궁내 막증은 아직까지 확실한 원인, 병태생리가 밝혀져 있지 않지만, 월경을 하는 동안 월경혈이 난관을 통해 역류하여 복강 내로 들어가 병변을 형성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병률은 가임기 여성의 약 10~15%이며, 난임 여성에서는 25~40%로 높다. 국내의 경우 2002년에 1,000명당 1.2명꼴로 진단되었으나 2013년 3.5명꼴로 증가 추세이다.  

 

 

1. 진단  

의학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효과적인 비침습적 진단법은 아직 없다. 고위험 환자에서는 문진, 신체 진찰, 혈액검사 및 영상 검사를 시행하여 진단에 도움을 받을 수 있고, 복강경적 병변절제를 통해 조직학적으로 확진한다.
  

 

임상 양상
자궁내막증은 병변 위치에 따라 임상 양상이 매우 다양하고, 증상만으로 진단하기 어렵다. 하지만 가임기 여성에서 월경통, 만성 골반통, 성교통, 난임, 월경주기에 따른 배뇨통, 배변통, 혈뇨, 혈변, 드물게는 어깨 통증 등이 있을 때 의심할 수 있다. 자궁내막증에 의한 골반통은 월경통, 월경 사이 통증, 성교통 형태로 나타나며 특히 어느 정도의 무 증상 기간 후 나타나는 통증은 자궁내막증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한다. 통증 정도가 질병의 중증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병변의 깊이와는 영향이 있을 수 있다.  

 

② 혈액검사  

암항원-125(CA-125)는 체강상피(coelomic epithelium) 유도체에 의해 발현되는 세포 표면 항원으로서, 상피성 난소 암 환자에서 혈중 수치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자궁내막증 환자에서도 증가할 수 있고 질환 중증도 와도 높은 연관성을 보인다. 그 밖에도 자궁선근증, 자궁근종, 골반결핵, 월경 중에도 수치가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질환과 감별이 필요하다. 

 

③ 영상 검사

골반 초음파검사는 자궁내막증이 의심되는 경우 가장 흔 히 시행하는 검사이다. 초음파검사는 난소에 생긴 자궁내 막종(endometrioma) 진단에 특히 유용하지만 골반유착 이나 심부 자궁내막증 진단에는 한계가 있다. 자궁내막종 의 전형적인 초음파 소견은 난소 내부에 미만성 저에코 (diffuse low-echogenecity)를 띤 낭성 구조가 관찰되며, 낭 종의 벽이 두껍거나 결절을 보이기도 한다. 자기공명영상 (MRI)은 비용이 많이 드는 단점이 있어 자궁내막증만을 진단하기 위한 용도로 흔히 사용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심 부자궁내막증이나 유착을 발견할 수 있어 2차 검사법으로 유용하다 


  

④ 복강경 검사

복강경적 병변 절제술과 이를 통한 조직학적 검사는 자궁 내막증 진단의 표준검사이다. 전형적인 병변은 장, 방광, 자궁, 난관, 난소, 더글라스와 및 광인대에 검은색 또는 짙 은 푸른색의 색소화를 가진 화약화상(powder-burn) 양상 을 보인다. 자궁내막종은 매끈한 벽을 가진 갈색 낭종으로 서 내부에 끈적한 초콜릿 같은 액체를 포함하고 있으며 흔 히 주변 장기와의 유착을 동반한다. 

 

2. 치료 

자궁내막증 치료는 환자의 나이 및 증상, 임신력 보존 여부 등을 고려하여 개별화되어야 한다. 자궁내막증은 불임의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고, 치료 후 재발이 잘 되기 때문에 재발 위험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난소 기능을 최대한 보존 하는 쪽으로 치료 방향을 정해야 한다. 

 

① 내과적 치료

자궁내막증 병변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에 의해 자극되므로 체내 에스트로겐을 억제하는 치료약이 주로 사용 된다. 일차적으로 비스테로이드소염제, 복합경구피임제, 황체호르몬제제(프로게스틴), 생식샘자극호르몬분비호르 몬작용제(GnRH agonist)가 흔히 사용된다. 복합경구피임제는 무월경을 유발하여 자궁내막증의 진행을 막고 통증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생식샘자극호르몬분비호르몬작용제는 에스트로겐에 의한 병변의 증식을 방지하며, 통증 완 화에 매우 효과적이다. 또 프로게스틴 제제 중 하나인 레보노르게스트렐-분비 자궁내 장치(LNG-IUS)는 매일 레보 노르게스트렐 20㎍을 방출하여 자궁내막을 위축시키고 통증을 감소시킴으로 자궁내막증의 장기적 치료법으로 사 용되고 있다. 약물치료 기간은 정해져 있지 않으나 대부분의 진료 권고안은 자궁내막증이 만성질환임을 고려하여 장기간의 약물치료가 필요하다고 권고하고 있다.

 

② 수술적 치료 

골반통, 성교통 등이 약물치료로 호전되지 않을 때, 난소 자궁내막종이 있는 경우 수술로 임신율 향상을 기대할 수 있을 때, 자궁내막종의 터짐과 꼬임이 의심되는 경우 등에서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병변의 제거가 통증 감소에 도 움이 되기 때문에 수술 시에는 관찰되는 자궁내막증 병변을 모두 제거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는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에서는 3cm 이상의 자궁내막종은 수술적으로 절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낭종 내용물을 흡입 세척하고 낭종벽을 정상 난소로부터 벗겨내는 자궁내막종 절제술이 가장 선호되는 수술법이다.    

 

 

3. 자궁내막증과 난임

자궁내막증이 항상 불임을 유발하는 것은 아니지만 심한 유착으로 인한 임신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중증 자궁내 막증의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 또는 시험관 아기 시술과 같은 보조생식술이 임신율 향상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수술 자체가 오히려 유착을 일으킬 수 있고 난소의 기능 저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30세 미만의 경증 자궁내막증 환자 에서는 다른 불임의 원인이 없다면 1~3년 정도 기대요법을 시행해 볼 수 있다. 따라서 치료는 반드시 환자의 나이, 난임 기간, 통증 유무 등을 고려하여 개별적으로 선택, 시행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