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해외 탐방

시가 있는 풍경 - 낙 엽 - 레미 드 구르몽 작

작성자 : 레미 드 구르몽 작  

조회 : 2372 

작성일 : 2012-10-30 12:21:51 

file 크기변환_MG_3749.jpg

가을의 한가운데를 알리는 낙엽

시가 있는 풍경

 

낙 엽

레미 드 구르몽(1859~1915)

시몬, 나무 잎새 져버린 숲으로 가자.

낙엽은 이끼와 돌과 오솔길을 덮고 있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

 

낙엽 빛깔은 정답고 모양은 쓸쓸하다.

낙엽은 버림 받고 땅 위에 흩어져 있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

 

해질 무렵 낙엽 모양은 쓸쓸하다.

바람에 흩어지며 낙엽은 상냥히 외친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

 

발로 밟으면 낙엽은 영혼처럼 운다.

낙엽은 날개 소리와 여자의 옷자락 소리를 낸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

 

가까이 오라, 우리도 언젠가는 낙엽이니.

가까이 오라, 밤이 오고 바람이 분다.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