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해외 탐방

어머니의 냄새

작성자 : 대협  

조회 : 2208 

작성일 : 2002-11-13 03:23:24 

쇠머리를 지나
홍태거리에 이르자
질펀하게 트인 고읍들이 한눈에 들어왔다.
"엄니이........"
들목댁은 엉겁결에 어머니를 부르고는 손으로
입을 가렸다. 들몰을 보자 알 수 없는 서러움이
울컥 솟았던 것이다. 언제나 홍태거리에만 다다르면
어디에선지 어머니의 냄새가 물씬 풍겼다.
이상스럽게도 그 냄새는 언제나 싱싱했고
언제나 슬픔이었다. 자식을 낳아 기르고
나이가 들어갈수록 그 냄새는 진한 그리움이었다.
가난을 이기고 살아온 어머니의 고생을,
가난 속에서 자식들을 기르며 겪었을
어머니의 마음 아픔을 깨달아가면서
그 그리움은 진해져가는 것이었다.

- 조정래의 《태백산맥 1》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