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해외 탐방

시가 있는 풍경 - 밥 같은 시를 쓰고 싶다 - 서숙희 작

작성자 : 홍보팀  

조회 : 3451 

작성일 : 2010-01-27 16:40:40 

file 시배경.jpg

시가 있는 풍경 - 밥 같은 시를 쓰고 싶다 - 서숙희 작 - 시배경 이미지

시가 있는 풍경


밥 같은 시(詩)를 쓰고 싶다


서 숙 희


흐릿한 상(像) 하나를 붙들고 시름하는 밤

밤은 깊어가고 시의 문전은 멀고도 높은데

허기만 둥글게 부풀어

밥 생각이 간절하다


뜨거운 물과 불을 거쳐 쌀은 밥이 된다

으스러져라 서로를 처절하게 껴안고

온전히 익고 익어서 눈부시게 엉긴 살점들


시린 공복의 손으로 밥솥을 열 때 만나는

저 지순하고 뜨거운 한 사발의 찰진 욕망


그득히 고봉으로 퍼 담는

아, 밥 같은 시 쓰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