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백과

네이버블로그 의료원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소개된 건강 정보를 읽어보세요.

[명의칼럼] 몸의 오작동으로 불리는 공황장애 - 천은진 교수(정신건강의학과)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85 

작성일 : 2019-10-30 08:52:20 

file 천은진 교수(정신건강의학과).JPG

[명의칼럼] 몸의 오작동으로 불리는 공황장애 - 천은진 교수(정신건강의학과)

몸의 오작동으로 불리는 공황장애, 발병 원인과 주요증상

인체가 위험을 느끼면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는데, 이때 동공이 커지고, 혈액이 머리로 모여 얼굴은 붉어지며, 심장은 빨리 뛰어 과호흡이 발생할 수 있다. 위장 운동은 억제되어 소화가 잘 안 되고 혈액은 큰 근육으로 모여 근육이 경직되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과정에 오작동이 일어나서 교감신경이 수시로 항진되는 현상이 공황발작이다.

우울증과의 구별법, 공황장애 자가 진단법

우울증은 기분장애이기 때문에 기분이 오랜 기간 지속해서 우울하면서 에너지가 저하되고, 식사나 수면 패턴에 변화가 오고, 일상생활이 잘 안 되는 것을 주요 증상으로 한다. 우울증과 공황장애는 합병되기도 하고 따로 발생하기도 한다. 공황장애는 불안장애에 속하는데 다음과 같은 공황장애에서 흔히 나타나는 증상들을 통해 의심해 볼 수 있다.

 

공황장애의 유병률

환자 본인은 이렇게 힘이 든 데 주변에서 ‘공황장애가 정말 병이 맞아? 그거 연예인들이 걸리는 병 아니야?’ 이렇게 선입견을 가지는 사람들도 많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공황장애 진단 환자 수는 2010년 5만 명이었지만 2015년도에는 10만6천 명에 달했다.(5년 사이 2배 가량 증가) 공황장애는 더는 ‘연예인만 걸리는 병’이 아닌 감기처럼 누구나 혹은 나도 모르게 걸릴 수 있어서 모두가 주목해야 하는 질병이다.

점점 늘어나는 공황장애 환자, 그 이유는?

현대 사회에서 스트레스가 늘어남에 따라, 그만큼 공황장애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20대 청년층과 60대 이상 노년층의 공황장애 증가 추세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경우 2017년 환자가 1만6580명으로 2013년(8610명)에 비해 약 2배 가까이 늘어났다. 60대 이상 환자도 같은 기간 1만9654명에서 3만3247명으로 약 70% 정도 증가했다. 그중 80대 이상 환자는 1,740명에서 3,858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20대는 취업 등 다양한 현실적 문제로, 노년층은 경제 · 사회적 소외, 신체적 쇠퇴 등 불안감이 작용해 공황장애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황장애의 치료법

공황장애 치료는 갑작스러운 증상에 당황하는 1단계에서 약물치료를 하고. 불안감이 남은 2단계에는 인지행동치료를 병행하며 약을 끊고 불안을 조절할 수 있는 3단계를 거쳐, 치료완성 단계에 도달해야 한다. 인지행동치료는 공황장애에 대한 정확한 교육과 자신의 증상에 대해 객관화시켜보는 인지 치료 과정, 그리고 자신의 감각과 반응을 정확히 파악하고, 공포 상황에 단계적 점층적으로 자신을 노출하는 행동 치료 과정으로 이루어진다. 치료 과정 중에는 근육이완법과 호흡법에 대한 훈련이 반복되어야 한다.

가족의 이해와 도움이 중요한 공황장애

가족 중에 공황장애를 겪고 계신 분들이 있다면, 공황장애에 대해 개괄적인 사항을 알고 있었으면 한다. 공황장애가 무엇인지, 공황발작이 일어나면 어떤 극단적인 신체적 · 정신적 반응이 발생하는지, 왜 이렇게 신경이 예민하고 쓸데없어 보이기까지 하는 걱정과 불안을 달고 있는지를 알 아야 가족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갑작스러운 공황발작이 오면, 당사자는 정말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야 한다.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만 드는 게 아니라, 신체적인 반응까지 동반하기 때문에 그 공포감이 더 심하게 느껴진다. 공황발작이 왔을 때 가장 먼저 할 것은 호흡을 안정 시켜주는 것이다. 호흡이 정상화되면 빨라진 신체리듬도 제자리에 돌아오게 된다. 아주 천천히 심호흡을 하게 도와주면 좋다. 때때로 공황발작이 왔을 때 신경이 너무 날카로울 수도 있다. 안심시키기 위해서 말을 걸거나 하는 것만으로도 화나 짜증 섞인 반응을 할 수도 있다. 죽음이 코앞에 와 있는 것 같은데 평정심을 유지한다면 그게 더 이상할 것이다. 이럴 때는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되 눈에 보이는 곳에서 같이 있어 주는 것만으로도 안심이 된다. 공황장애를 잘 극복하기 주위에서 자신감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를 받는 환자들에게 지금 잘하고 있다고,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같이 도와주겠다고 격려하는 것이 좋다.

공황장애에 대한 인지만으로도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궁극적으로 공황장애 환자는 약물치료와 함께 인지행동치료 기법을 배워서 스스로 공황장애 증상을 조절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 흔히들 공황장애는 뇌에 과민한 반응으로 인해서 ‘나는 어쩔 수 없는 피해자로서 공황발작을 경험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연구 결과가 말해주는 것은 ‘본인이 어느 정도이 증상을 통제할 수 있다’라고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공황발작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인지행동치료를 통해 스스로 자신의 증상을 자각하고, 대처할 방법을 익히게 된다면 투약 중단 이후에도 재발 우려가 현저하게 떨어짐이 밝혀진 바 있다.

공황장애에 대한 인지만으로도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흔히들 공황장애는 뇌에 과민한 반응으로 인해서 ‘나는 어쩔 수 없는 피해자로서 공황발작을 경험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연구 결과가 말해주는 것은 ‘본인이 어느 정도 이 증상을 통제할 수 있다’라고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공황발작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인지행동치료를 통해 스스로 자신의 증상을 자각하고, 대처할 방법을 익히게 된다면 투약 중단 이후에도 재발 우려가 현저하게 떨어짐이 밝혀진 바 있다.

공황장애 예방, 내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

건강한 마음을 유지하고 공황장애를 예방 및 관리하기 위해서는 술이나 담배, 카페인 음료, 중추신경흥분제 등의 다이어트 약은 복용을 피하는 것이 좋다. 평소 호흡을 편안하게 조절하는 연습을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요가나 명상, 스트레칭 등의 근육이완 활동을 꾸준하게 해주면 몸의 이완 반응을 강화할 수 있어 공황장애 발작 시에도 빠르게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내 마음 상태를 평소에 잘 들여다보고 내가 지금 지쳐있지는 않은지, 불안하거나 우울하진 않은지를 자주 확인해 본다. 자기 자신을 잘 다독여주고 위로하면서, 지금 잘하고 있다고 지금으로도 충분하다고 안심시켜주는 것 또한 중요하다.

테러 태그 방지용테러 태그 방지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