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백과

[명의예감] 사시안과, 차별화된 진료실로 환자에게 편안함을 주다

작성자 : 안과  

조회 : 1305 

작성일 : 2017-11-08 08:47:30 

file 김원제교수.JPG

김원제 교수

사시소아안과, 차별화된 진료실로 환자에게 편안함을 주다

 

 김원제 교수(안과)

 

김원제 교수(안과)는 영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우리병원 안과에서 약시와 사시, 복시 등을 진료하고 있으며, 특히 주로 소아환자를 대상으로 진료하고 있다. 맡은 환자가 주로 소아환자다보니 다른 진료실과는 다르게 인형을 장식해놓는 등 아이들이 편하게 진료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환자와 보호자 모두에게 만족을

요즘에는 어릴 때부터 사시가 있어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 소아를 담당하는 김원제 교수의 진료실은 다른 곳과 조금 다르다. 어린아이들을 상대로 치료하다 보니 진료실 환경은 물론이고 마음가짐부터 달라야 한다. 특히, 소아를 상대로 진료를 하다 보니 진료를 보는 환자와 설명해주어야 하는 보호자가 따로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어려움이다. 아이 입장에서는 자기들이 왜 병원에 와서 진료받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병원에 오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은 없기 때문에 이들을 달래주는 것도 쉽지는 않다. 그래서 김원제 교수는 아이들에게 가능하면 병원에 왜 오는지설명해주려고 노력한다. 병원에 와서 무슨 검사를 한다기보다는 즐겁게 올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다른 진료실과는 조금 다르게 꾸며놓은 것도 그 이유다. 이러한 노력으로 김원제 교수를 찾는 소아환자에게 병원은 무서운 곳이 아니라, 건강한 눈을 위해 잠시 들르는 곳이 되어가고 있다.

아이를 가진 모든 부모의 마음은 똑같은 것일까? 아이의 눈에 문제가 있다고 하거나 안경을 껴야한다고 하면, “나 때문에 아이 눈에 문제가 생겼구나라면서 자기 탓을 하는 부모들이 많다. 심지어 눈물까지 보이는 분들도 계신다. 김원제 교수는 이분들에게 짧은 시간 내에 핵심적인 내용을 설명해 드리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항상 부모의 마음으로 내 아이가 아파서 병원에 온다면 무엇을 궁금해 할까를 고민하고 이를 충족시켜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사시

사시 중에 가장 흔하건 외사시지만, 이외에도 눈이 안으로 몰리는 내사시와 수직사시 등 여러 가지가 있다. 하지만 사시가 있다고 다 수술적 치료를 해야 하는 건 아니며, 정도가 넘어서는 경우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동양인에게 가장 많은 사시인 외사시의 경우에는 만10세 이상은 국내에서 보험적용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사시가 발견되었을 때 일찍 병원에 오는 것이 중요하다. 사시가 생명을 좌우하는 질환은 아니고 만10세가 넘어서면 시력발달도 어느 정도 완성되기 때문에 보험적용에 제한을 두고 있지만, 문제는 일반적으로 외사시의 경우 나이가 들수록 사시가 나타나는 빈도가 늘어난다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느껴 적지 않은 나이임에도 내원하는 분들이 많다.

김원제 교수는 기억에 남는 환자분 중에 70대 남자분이 계셨는데, 주위에서 그 나이 먹고 왜 수술하냐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분은 사시가 나타나는 빈도가 늘어나자, 본인도 모르게 자꾸 위축이 되고, 대인관계에서도 큰 문제가 있어서 수술을 어렵게 결정하셨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사시는 생명을 좌우하는 질병은 아니지만 삶의 질과 연관되어 있으므로 가볍게 생각하지 말고 적절한 시기에 적정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아이들의 눈에서 이해하기

사시가 있거나 두 눈의 시력이 차이가 있는 약시가 있는 환자는 한 눈을 가리는 가림치료를 받게 된다. 테이프 같은 걸 눈에 붙이다 보니 가림치료를 받는 아이들과 부모님 모두 힘들어 한다. 그런데 아이들은 가림치료를 왜 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아이들에게 붙이는 이유는 알려주고 잘 붙이고 있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김원제 교수는 김명미 교수(안과)와 함께 윙크와 함께 건강한 눈 만들기라는 동화책을 만들기도 했다. 이 책은 가림치료 대상의 아이들이 가림치료의 목적을 이해하도록 하고 가림치료 과정에 능동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김원제 교수는 소아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아이들이 치료라고 생각하지 않고 기분 좋게 왔다 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아이들의 눈을 걱정하는 부모들의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소아환자의 경우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다 보니, 갓난아기 때부터 봤던 아이가 입학을 한다는 얘기를 들으면 감회가 새롭다며, 이제는 의사와 환자관계를 떠나서 같이 간다는 생각을 가지고 진료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테러 태그 방지용테러 태그 방지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