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백과

네이버블로그 의료원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소개된 건강 정보를 읽어보세요.

당뇨발 치료의 진화, 협진으로 승부한다! - 문준성 교수

작성자 : 내분비대사내과  

조회 : 1253 

작성일 : 2017-06-30 16:19:08 

file 문준성 교수.JPG

문준성 교수

당뇨발 치료의 진화, 협진으로 승부한다!

 

내분비대사내과 문준성

 

당뇨병을 앓은 지 10년 정도 된 A (63)는 평소 불규칙한 식습관으로 혈당 조절이 불량했다. 얼마 전 새로 구입한 구두를 신고 많이 걸은 날 이후에 갑자기 엄지발가락과 발등이 부어 오르고 통증이 심해져 입원하게 되었다. 내분비내과에서 집중적인 혈당 조절을 받으면서 발에 발견된 고름집에 대해 정형외과에서 집중적으로 소독을 받았다. 혈관검사에서 무릎아래의 작은 혈관이 많이 좁아져 있어 시술을 통해 혈액순환을 개선할 수 있었다. 최종적으로 피부 재건을 위해 성형외과에서 세밀한 치료를 받고 절단 없이 정상적으로 퇴원할 수 있었다.

 

당뇨발, 당뇨병성 합병증의 끝판왕

당뇨발은 당뇨병 합병증의 일종으로, 하지(특히 무릎 아래)에서 발생하는 모든 종류의 상처를 말합니다. 당뇨발이란 용어는 아주 간단해 보이지만 작은 티눈이나 피부가 벗겨지는 것부터 큰 궤양이나 조직괴사까지 원인과 모양이 다양합니다. 어쩌면 당뇨병과 관련한 합병증 중 가장 불행한 결과라고 할 수 있는 하지 절단의 직접적 원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하지 절단의 85%가 발의 궤양으로부터 시작된다고 합니다. 또 당뇨병 환자가 발에 궤양이 생기면 5년 생존율이 50 % 이하로 대장암 환자의 생존율보다 나쁘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기도 합니다. 또 다른 비극적인 소식은 전 세계 지뢰폭발로 다리를 다치는 경우가 매 30분마다 한 명씩 발생하는 것에 비해 당뇨발 때문에 하지 절단은 매 30초마다 일어난다고 하니 과연 당뇨병성 합병증의 끝판왕이라고 부를 만합니다. 병원을 방문하는 대부분의 당뇨병 환자들은 주로 신경의 손상이나 혈관의 폐색이나 협착이 진행되어 생기거나, 작은 상처가 잘 낫지 않으면서 감염이 동반되어 발생하므로 하나의 원인이 아닌 복합적인 원인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환상적인 팀워크를 자랑하는 영남대학교의료원 당뇨발센터

이처럼 당뇨발은 한 가지 원인이 아닌 복합적인 원인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발의 절단과 같은 불행한 사태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내분비내과의 집중적인 혈당, 혈압, 콜레스테롤의 조절은 기본이고, 하지 혈관의 협착이나 폐색이 문제라면 빠른 시간 내에 혈관 내 시술이나 우회술 같은 혈액순환의 개선치료가 필수적입니다. 만약 감염이나 뼈에 문제가 있다면 정형외과적 치료가 필요하며, 넓은 부위의 조직손상이 있다면 성형외과의 전문적인 재건치료가 동반되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다각도로 상처의 상태를 평가해야 하는데 한 분야의 전문가에게 모든 진단을 맡기는 것보다 여러 분야의 경험 많은 전문적인 의료진들의 소통을 통해 속도감 있게 진단하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환자의 예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됩니다.

  

당뇨환자들의 발, 우리가 지킨다!

영남대학교의료원의 당뇨발센터는 이미 2012년부터 협진체계를 구축하여 환자치료를 위한 정기적인 학술회의뿐 아니라 교수진 간에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빠른 진단과 치료 결정을 하고 있습니다. 전반적인 내과적 관리는 내분비내과 교수진에서, 뼈와 연부조직관리는 족부 정형외과(박철현 교수)에서, 하지동맥관리는 순환기내과(김웅, 이중희 교수)와 혈관외과(윤우성, 양신석교수)에서, 그리고 재건 및 전문적 상처관리는 성형외과(김태곤 교수)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정확한 진단을 위해 핵의학적(공은정 교수) 검사를 적극 도입하여 기존의 검사보다 진일보한 영상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어느 한 과에 치우친 치료가 아닌 모든 과가 주도적으로 치료 과정에 참여하기 때문에 환자의 만족도가 높고 빠른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당뇨발, 치료보다 예방

지난 10여 년간 말초혈액순환의 개선을 도모하는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하면서 최근 절단율이 많이 감소했지만, 본 센터의 자료에 따르면 여전히 3차 의료기관에 방문하는 환자들의 10명 중 1 명은 절단을 위한 큰 수술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이 경우 치료시기를 놓쳐서 괴사가 많이 진행된 상태에서 오시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조기에 진단할수록 불행한 사태를 막을 수 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다른 여러 수칙들이 있지만 어쩌면 시행하기 가장 쉽고 중요한 것은 바로 `발을 매일 한 번 보기` 일 것입니다. 조그만 상처라도 생기지 않았는지 거울 등을 이용해 매일 살피는 것만으로도 당뇨발을 예방하고 성공적으로 치료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당뇨발 예방수칙 10계명

1. 하루에 한번 발을 살핀다. (거울이용)

2. 매일 미지근한 물로 씻고 완전히 말린다.

3. 매일 보습제(로션)를 마사지하듯 발라 갈라진 곳이 없게 한다.

4. 통풍이 잘 되는 양말과 편안한 신발을 신는다.

5. 발톱은 일자로 깎고, 시력에 문제가 있을 때 의료진과 상의한다.

6. 굳은 살이나 티눈은 반드시 의사와 상의해서 제거한다.

7. 어떤 종류의 열도 가하지 않는다.

8. 금연한다.

9. 맨발이나 슬리퍼로 다니지 않는다.

10. 상처가 24시간 내로 가라 않지 않으면 반드시 병원으로 온다.

 

 

 

테러 태그 방지용테러 태그 방지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