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환정보

발목 관절염 수술, 인공관절술? 관절고정술? - 박철현 교수

작성자 : 정형외과  

조회 : 1716 

작성일 : 2017-07-18 11:50:14 

file 박철현 교수.png

박철현 교수

 

 

발목 관절염 수술, 인공관절술? 관절고정술? 

 

박 철 현 교수 

 

 

67세 박모 여성 환자분은 5년전 정형외과 전문병원에서 발목 관절고정술을 시행 받은 후, 발목 주위의 통증이 심해져서 내원하였다. 관절 고정술 후 1년은 잘 지냈으나 2년째부터 발목 아래의 관절인 거골하 관절에 관절염이 생겼고, 그로인해 통증이 생긴 것으로 보였다. 발목 관절고정술이 잘못된 수술은 아니지만 환자가 고령이고, 변형의 정도가 심하지 않아서 인공관절술을 시행하였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들었다. 우리나라에 지금 사용하고 있는 3부분형 발목 인공관절이 들어온 것은 20045월이다. 아마 2004년에는 우리나라 전체에서 발목 인공관절 수술 건수가 10예 전후다. 거의 10년이 되어가는 지금, 우리나라에선 현재 연간 약 700예 정도의 발목 인공관절 수술을 한다. 그 만큼 안정적인 결과와 예후를 보이기 때문에 그 시행 빈도가 급격하게 증가되고 있다. 결론적으로, 발목관절염 치료에 있어서, 발목 인공 관절을 받아도 되는 분들은 반드시족부 전문의에게 수술을 맡기기 바라며, 인공관절술의 실패 위험도가 높은 분들은 관절고정술이 더 나은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란다.

 

67세 박모 여성 환자분은 5년 전 정형외과 전문병원에서 발목 관절고정술을 시행 받은 후, 발목주위의 통증이 심해져서 내원하였다. 수술 시행하기 전날 x-ray를 보니, 말기 발목관절염이었지만 관절면이 고르게 마모가 되어 있고, 변형이 심하지 않은 관절염이었다. 관절고정술 후 1년은 잘 지냈으나 2년째부터 발목 아래의 관절인 거골하 관절에 관절염이 생겼고, 그로 인해 통증이 생긴 것으로 보였다. 아마도 발목 관절에서 움직여야 할 운동이 거골하관절에 가해짐으로 인해 거골하 관절염이 생긴 것으로 보였다. 발목 관절고정술이 잘못된 수술이 아니지만 환자가 고령이고, 변형의 정도가 심하지 않아서 인공관절술을 시행하였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들었다. 

 

본인의 외래에 발목 관절염으로 찾아오는 많은 환자들이 인공관절술을 하자고 하면 대부분의 환자들이 발목에는 인공 관절을 하면 안 된다고 들었다라고 이야기 한다. 이러한 오해는 과거 인공 관절 기구가 발전하지 못 했을 때의 결과 때문에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 나라에 지금 사용하고 있는 3부분형 발목 인공관절이 들어온 것은 20045월이다. 아마 2004년에는 우리나라 전체에서 발목 인공관절 수술건수가 10예 전후다. 거의 10년이 되어가는 지금, 우리나라에선 현재 연간 약 700예 정도의 발목 인공관절 수술을 한다. 그 만큼 안정적인 결과와 예후를 보이기 때문에 그 시행 빈도가 급격하게 증가되고 있다.

 

엉덩이 관절이나 무릎 관절의 인공 관절 수술에 비해 발목 관절의 인공관절 수술은 수술예가 훨씬 적다. 이는 아마도 관절염의 빈도 자체가 발목에서 확연히 적기도 하지만 수술이 무릎에 비하여 어렵기 때문일 것으로 생각된다. 왜 발목 인공관절 수술이 더 어려운 것일까? 

엉덩이 관절과 무릎 관절은 두 개의 뼈 사이에 발생하는 관절염이고, 뼈가 길기 때문에 방사선 사진에서 쉽게 변형을 측정할 수 있다. 그러나 발목 관절은 뼈가 작고 수술 시 시야확보가 쉽지 않으며, 발목보다 아래의 25개의 뼈와 여러 관절의 균형을 고려해야 되기 때문에 수술 자체가 훨씬 복잡하다. 

 

특히 인대의 균형 뿐만 아니라발목을 지나가는 여러 근육의 불균형이 변형의 원인이 되므로, 건이전술 등을 하여 균형을 맞추어야 할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발목관절염에 대한 인공관절술을 대부분 대학병원의 족부 전문의사에서 시행되는 경우가 많다.

발목 관절고정술이 인공 관절 수술에 비해 나쁘다는 것은 절대로 아니다. 발목 관절고정술은 인공관절보다 훨씬 이전부터 시행된 결과가 입증된 수 술방법이다. 또한 발목을 고정하더라도 발목 이외의 다른 관절들에서 운동이 일어나므로 정상적인 운동이 30~40%가 남게 되어 대부분의 환자가 발목고정술 이후에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호소하지는 않는다. 즉 약20도 정도의 발목 운동이 가능하다. 그러므로 인공관절술 후 에 운동이 약 20~30도 정도 일어난다면 족관절 유합술을 시행한 경과와 큰 차이가 없게 될수도 있다.

그럼 왜 정형외과 의사들이 관절고정술보다 인공관절을 권하는 이유는 뭘까? 관절고정술은 단기간에는 큰 문제가 없는 좋은 치료 방법이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발목 관절 주위의 다른 관절에 퇴행성 관절염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활동력이 많은 환자에게서는 그 빈도가 훨씬 증가하게 된다. 따라서 처음에는 결과가 좋더라도 시간이 경과할수록 주변관절의 퇴행성 관절염으로 인해 장기적인 결과는 좋지 않을 수가 있다. 즉 인공관절술을 시행받을 조건이 된다면 인공관절술을 시행하여 좀 더 정상적인 발목과 유사한 발목 운동이 가능하게 만들어 장기적으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이것이 발목 관절염에서 인공관절술을 권유하는 이유이다.

결론적으로, 발목관절염 치료에 있어서, 발목 인공 관절을 받아도 되는 분들은 반드시 족부 전문의에게 수술을 맡기기 바라며, 인공관절술의 실패 위험도가 높은 분들은 관절고정술이 더 나은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란다.

테러 태그 방지용테러 태그 방지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