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환정보

[명의칼럼] 당뇨병에 관한 이모저모 - 윤지성 교수 (내분비대사내과)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423 

작성일 : 2018-06-27 09:03:42 

file 윤지성교수.jpg

명의칼럼] 당뇨병에 관한 이모저모 - 윤지성 교수 (내분비대사내과)

당뇨병에 관한 이모저모 

당뇨병 대란 시대를 준비하는 방법

 윤지성 교수 (내분비대사내과) 

 

 전세계적으로 당뇨병 환자가 급속히 늘어나는 것과 비례하여 우리나라에서도 신체활동 감소 및 잘못된 식습관, 과체중, 수명연장, 스트레스의 증가 등으로 인하여 당뇨병 발생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30세이상 성인의 7명 중 한 명이, 65세 이상 성인의 약 3명 중 한 명이 당뇨병이 있으며,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증가해 남자는 40대부터, 여자는 50대부터 10%를 넘는다. 또한 소득 수준이 낮은 계층에서 더 높아 더 이상 부자병이 아니다.

 


아픈 데도 없고 불편한 것도 없는데 왜 당뇨병이 심각하다고 하는가?
대개 혈당이 300mg/dl 미만인 경우 고혈당만으로는 아무런 증상이 없다. 그러나 당뇨병성 만성합병증은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심각하게 진행되고 나서야 증상이 나타나게 되고 삶의 질을 매우 감소시키게 된다.
당뇨병 환자는 2/3가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하는데, 심혈관질환 발생위험이 당뇨병이 없는 사람에 비해 3~5배 높다. 또한, 국내 말기신부전증의 가장 주된 원인인 당뇨병성 신증의 발생, 양측 사지 말단부위에 감각이상 및 통증을 유발시키는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 성인 실명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되는 당뇨병성 망막병증 등이 당뇨병으로 인해 발생되는 만성합병증이다. 

 


당뇨병 약을 복용하다 중단한 경우는 완치된 것이다?
딱 한마디로 대답하라면 ‘아니요’이다. 간혹 주변에 당뇨병으로 치료받다가 약제나 주사 치료를 중단하고 식이 및 운동요법 만으로 혈당이 정상치로 잘 조절되는 경우가 있고, 또 이런 경우 “난 당뇨병이 다 나았다”고 자신 있게 얘기하시는 분들을 볼 수 있다. 진짜 완치된 것일까? 식이 및 운동요법 또한 당뇨병 치료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일부지만, 철저한 생활습관개선이 지속적으로 행해지지 못하거나, 각종 스트레스 상황에의 노출, 혹은 세월이 지나면서 당뇨병의 유병기간이 길어지는 그 자체만으로도 혈당은 다시 상승할 수 있다. 특히 곳곳에 ‘당뇨병 완치’라는 슬로건 아래 검증되지 않은 식품이나 여러 치료법을 광고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예상치 못한 건강상의 문제가 야기 될 수 있으니 절대 그 한마디에 현혹되는 일이 없어야겠다. 

 


복용하는 약 개수가 많을수록 당뇨병이 더 심하다?
경구용 약제의 선택은 환자의 나이나 비만여부, 신질환이나 간질환, 심혈관질환 등의 동반 질환이나 저혈당 등의 여러 위험요인들을 고려하여 이루어진다. 또한 혈당조절 정도에 따라 한가지 약제를 최대용량을 투여하기 보다는 서로 다른 기전의 약제를 2~3제 병용투여 함으로써 각 약물의 부작용을 줄이고 혈당강하 효과를 증가시키는 방법이 흔히 사용된다. 따라서 약의 개수가 많다고 더 강도가 높은 것이 아니며, 약의 크기가 크다고 반드시 더 독한 약이 아니다. 

 


인슐린 주사는 한번 시작하면 평생 맞아야 한다?
한마디로 사실무근이다. 인슐린 치료는 당뇨병 치료의 종착역이고, 한번 맞으면 못 끊는다는 사람들의 무책임한 말 한마디에 아무리 혈당이 높아도 의사의 권고를 무시하고 무조건 인슐린 치료를 미루거나 거부하는 환자들이 아직도 많이 있다.
1형 당뇨병에서처럼 췌장에서 인슐린이 거의 생성되지 않는 상황에서는 평생 인슐린을 맞아야 한다는 것이 사실이지만, 인슐린 분비능이 남아 있는 2형 당뇨병 환자에게는 모두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2형 당뇨병 환자 중 초기 심한 고혈당이 동반된 상황에서 일정기간의 인슐린 치료가 필요할 수 있으며 이후 혈당조절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면서 경구약제로 바꾸어 치료를 이어나가는 경우가 많이 있다.
최근 인슐린을 당뇨병의 초기에 투여하여 장기적으로 췌장의 인슐린 분비 기능을 보호하고 당뇨병의 진행을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젊은 환자들은 오히려 조기 인슐린 치료를 선호하는 경우도 많다. 

 


감기나 장염 등 다른 병이 발생한 경우 약물 복용은 어떻게 해야 되나?
감기나 복통 등으로 아픈 경우에는 혈당상승을 유발하는 호르몬들의 분비가 증가하게 되므로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더라도 오히려 혈당이 더 상승하게 되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된다. 따라서 이 경우에는 증상을 완화해주는 약을 복용하는 것이 오히려 혈당조절에 더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식사를 못 하는 상황이라도 자주 혈당을 측정하면서 당뇨약을 함부로 중단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물론 일부 감기약이나 관절염, 피부염 등의 염증질환 등에 사용되는 일부 약제는 혈당을 상승시킬 수 있으므로 이런 약제를 복용할 때에는 담당의사와의 상의가 필요하다.
당뇨병을 정복하기 위해 다양한 당뇨병 치료약제가 개발되고 있고 상용화되었지만 여전히 식이 및 운동요법을 포함한 건강한 생활습관을 중심으로 한 약물치료를 통해 혈당을 잘 관리하고, 정기적인 전문의 진료와 지속적인 추적 검사를 통해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당뇨병 치료의 왕도임을 기억해야 한다. 

테러 태그 방지용테러 태그 방지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