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환정보

당뇨 환자의 여름철 주의점 - 원규장 교수

작성자 : 내분비·대사내과  

조회 : 668 

작성일 : 2017-08-03 15:20:29 

file 원규장교수.png

원규장 교수

 

 

당뇨 환자의 여름철 주의점 

-휴식하며, 물 자주 마셔야-

원 규 장 교수

내분비·대사내과

 

당뇨 환자는 여름에 몸속 수분이 부족해지고, 열이 발생하기 쉬워진다. 날씨가 덥다고 혈당 관리에 중요한 처방 지키기에 소홀하면 안 된다. 또 균형 잡힌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을 게을리 해서도 안 된다.

 

여름이 두려운 당뇨병

당뇨 환자는 무더운 여름 건강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인슐린을 맞는 당뇨 환자의 경우 여름철 사소한 감기에 걸리거나 배탈이 나더라도 큰 문제가 되는 낭패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흔히 약물요법을 시행하는 환자들이 범하는 잘못 중 하나로 음식섭취가 줄어들면 인슐린이 필요 없을 것으로 생각하고, 인슐린을 아예 맞지 않거나 경구 혈당 강하제를 먹지 않는 경우가 있다. 몸 상태가 안 좋은 경우 인체에는 혈당을 올리는 다른 호르몬이 많이 나오게 된다. 따라서 임의로 인슐린을 중단하거나 경구 혈당 강하제를 끊으면 심하게 혈당이 오르고, 심하면 당뇨병성 혼수상태까지 이르는 수가 있으므로 특히 주의해야 한다.

 

당뇨 환자 여름에 지켜야 할 수칙

인슐린 주사를 맞는 환자나 경구 혈당 강하제를 복용하는 환자가 여름철 몸이 아플 때 지켜야 할 몇 가지 규칙은 다음과 같다.

약물요법 이행 더욱 엄격하게

보통 사용하던 인슐린 주사나 경구 혈당 강하제를 그대로 사용한다. 평소보다 혈당 검사를 자주 해서 환자 상태에 따라 인슐린 량을 늘리거나 경구 혈당 강하제를 복용하던 환자라도 일시적으로 경구 혈당 강하제를 끊고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되는 경우도 있다.

어떤 검사를 주로 받나

평소보다 혈당 검사(또는 요당 검사)를 자주 해야 한다. 만일 요당이 많이 나오거나 혈당이 심하게 높을 때는 소변의 케톤(아세톤) 검사도 시행해야 한다.

몸 상태는 어떻게 유지하나

몸을 따뜻하게 하고, 운동보다는 충분히 쉬는 것이 좋다.

갈증이 느껴지면

몸이 아프게 되면 평상 시 몸의 균형이 깨진다. 이에 스트레스를 받는 것과 같은 현상이나타나 혈당이 높아지며, 자연히 소변 량이 많아짐으로써 탈수증에 빠질 염려가 있다. 갈증을 느끼지 않을 만큼 물을 자주 마시도록 한다. 그러나 구역질이나 구토가 날 정도로 억지로 마실 필요는 없다. 미음이나 연한 국물에 약간의 간을 해서 소변으로 빠지는 염분을 보충해준다. 먹은 물과 음식물, 소변 량과 대변횟수에 대해 기록해두는 것이 환자 회복에 도움이 된다.

몸이 심하게 아프면

몸이 심하게 아플 때 소변의 케톤 검사를 함께 시행한다. 당이 많이 나오면서 케톤이 나올 때는 인슐린이 아주 많이 필요할지도 모르므로 담당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 환자 상태가 급격히 나빠질 경우 바로 병원을 방문해 처치를 받도록 한다.

 


테러 태그 방지용테러 태그 방지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