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환정보

  • 전체글 : 3건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등 질환정보의 목록
  제목
Q [명의예감]정확하고 안전한 유방암의 영상진단/유방암의 조기진단을 위한 스크리닝-이승은 교수... file
A

[명의예감]정확하고 안전한 유방암의 영상진단/유방암의 조기진단을 위한 스크리닝

유방 영상의학은 흔히 알고 있는 유방 촬영술, 초음파, 자기공명영상을 이용한 다양한 유방 질환의 영상학적 진단외에도 다음과 같은 분야를 포함하는 전문 의학 분야이다. 

 

•촬영장비의 정도관리
•중재적 시술
•수술 전 진단의 전문적 업무:
   영상 유도하 위치 결정술,
   유방암의 병기 결정 및 수술 전 치료 계획 수립
•수술 후 추적 검사

 유방 촬영술이 무엇인가요?
 유방 촬영술은 유방암 검진의 기본이 되는 검사중 하나로, 유방을 기계로 누른 상태에서 X-ray로 촬영한다.
유방을 플라스틱판으로 꼭 눌러서 찍는데, 많이 누를수록 유방이 납작해져서 방사선의 노출이 적고 유방 내부가 잘 보여서 작은 암도 진단할 수 있다. 

 

 국내에서 유방암 검진 지침은 40세 이상 여성에서 2년에 한 번 유방 촬영술을 시행하는 것을 권고한다. 

 

유방 촬영술은 너무 아파요. 초음파 검사만 하면 안 되나요?
 증상이 없는 여성에서 유방암의 발견에 가장 예민한 검사는 유방 촬영술이며 유방 초음파 검사만으로는 조기 유방암이 발견되지 않을 수 있다.
그러므로 유방 촬영술을 기본으로 하되 필요한 경우에는 초음파 검사를 추가하게 된다. 

 

 우리나라 여성에서 흔한 치밀한 유방 실질의 경우에는 유방 촬영술에서 유방 실질이 하얗게 나와서 병소가 가려질 수 있다. 이 경우에는 초음파 검사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유방 촬영술은 방사선을 이용하면 몸에 해롭지 않나요?
 최근 유방 촬영술 기기는 방사선 조사량이 적어 방사선으로 인한 피해는 거의 무시할 수 있는 정도이다. 그러나 허가받지 않은 기계로 무분별하게 촬영하는 것은 해로울 수 있으며, 아직 유방이 성장, 분화하고 있는 10~20대 젊은 여성에서는 유방 촬영술을 기본 검진법으로 권장하지 않는다.

 

유방 초음파 검사는 어떤 경우에 하나요?
 유방 초음파 검사는 유방 촬영술이나 촉진에서 발견된 병변의 정밀 검사로 이용되며, 유방 촬영술에서 치밀 유방인 경우 보조적인 검사로 이용된다. 

 

 유방의 만져지는 종괴 외에도 유두분비물, 통증, 불쾌감, 피부나 유두 함몰 등이 유방암의 증상 일 수 있다. 이러한 임상 증상이 있는 경우 초음파 검사를 이용해 유방암 여부를 평가할 수 있다. 

 

 또한 30세 미만의 젊은 여성, 임신 또는 수유 중인 여성에서 유방 검사가 필요한 경우 유방 초음파가 일차적 검사 방법이다.


유방 자기공명영상(MRI)는 어떤 경우에 시행하나요?
 유방 자기공명영상은 진단의 민감도와 특이도가 매우 높은 검사로 유방 자기공명영상의 적응증은 다음과 같다.

 

1) 유방암이 진단된 환자에서 수술 전 종양의 범위나 침범 정도를 파악하여 병기결정을 하거나 다발성, 양측성 병소

     여부를 검사할 때 시행한다.
2) 유방암 환자에서 수술 전 항암치료를 받은 경우, 약물에 대한 치료 효과를 알아보는 목적으로 시행한다.
3) 유방암 수술 후 재발 여부 평가를 위해 시행한다.
4) 액와부(겨드랑이)에 원발암을 모르는 림프절 전이가 발견되었을 때 유방암의 유무를 평가하기 위해 시행한다.
5) 유방 성형술을 받은 환자에서 삽입한 보형물에 의한 합병증 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시행한다.
6) 실리콘이나 파라핀을 주입한 과거력이 있는 경우, 유방 촬영술이나 유방 초음파로는 유방암을 발견하기  어려우며

     이러한 환자들에서 유방암의 선별 검사 및 진단을 위해 시행한다.
7) 유방암 고위험군의 주기적인 선별검사로 이용될 수 있다.

 

Q [명의예감] 유방암 조기진단은 유방 촬영술 정기 검진으로 - 김영선 교수(영상의학과) file
A

김영선 교수 사진

유방암 조기진단은 유방 촬영술 정기 검진으로

 

김영선 교수(영상의학과)  

 

김영선 교수(영상의학과)는 현재 영남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에서 유방 영상 전문의로 진료하고 있으며, 주로 유방 촬영과 유방 MRI를 판독하고, 유방 초음파를 시행하고 있다. 2016년 대한 영상의학회 대구 경북지회 젊은 연구자상, 2017년 대한 초음파의학회 KSUM Best Poster(silver), 2017년 대한 유방영상의학회 학술상(Young investigator)을 수상하는 등 연구 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다.

 

유방 촬영술로 유방암 조기 예방하자!

유방암은 한국 여성이 갑상선암 다음으로 두 번째로 많이 걸리는 암으로, 환자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한국 여성의 유방암 호발 연령이 45~49세로, 40~69세 이상인 무증상 여성을 대상으로 2년마다 유방촬영술을 이용한 유방암 검진을 시행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1) 유방 촬영술이란?

유방 촬영술 검사는 만져지지 않는 유방암을 발견하는데 가장 예민한 검사이므로 무증상 여성에 대한 가장 중요한 유방암 검진방법이다. 해외 연구에 따르면 무증상 환자에게 유방 촬영술을 시행하여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30% 감소하였다. 유방 촬영술은 양쪽 유방을 다른 방향에서 2장씩 촬영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며 촬영 시 특별히 고안된 플라스틱판으로 유방을 꼭 눌러서 찍는다. 그렇기 때문에 환자들이 많이 불편해하고, 촬영을 거부하기도 한다. 하지만 유방이 납작해질수록 방사선 노출도 적고 유방 내부가 잘 보여 작은 암도 잘 진단해 낼 수가 있기 때문에 유방을 누르는 것은 필수적이다. 환자의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지방 조직의 양이 증가하고 유방조직이 퇴화하므로 유방 촬영 사진의 양상도 연령에 따라 변한다. 우리나라 여성들은 지방 조직의 양이 적고 유방조직의 양이 많은 치밀 유방이 많아 유방 촬영술의 민감도가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30세 이하의 여성은 유방촬영사진이 하얗게 나와 병변이 있어도 유방 실질조직에 가려져서 못 찾는 경우가 있으므로 초음파 검사도 필요하다.

유방암은 대부분 종괴로 발견이 되지만 약 1/4 정도는 미세석회화의 양상을 보이며, 특히 조기에는 대부분 종괴가 보이지 않고 미세석회화만으로 발견되기 때문에 유방 촬영술은 꼭 필요하다.

최근 유방 촬영술 기기는 방사선 조사량이 적어 방사선으로 인한 피해는 무시해도 될 정도이지만, 허가받지 않은 기계는 해로울 수 있다. 또한, 유방이 아직 성장·분화하고 있는 10~20대의 여성은 유방이 방사선에 좀 더 민감하여 기본 검진법으로 유방 촬영술을 권장하지 않는다.

유방 촬영술에서 작은 유방암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엄격히 관리된 좋은 화질의 기계로 잘 촬영된 사진이 필수적이므로 유방 촬영 전용 기계를 이용하여 능숙한 방사선사가 촬영해야 하며, 이렇게 촬영된 사진은 유방영상의학과 전문의가 판독해야 한다. 우리 병원 유방촬영실에는 유방촬영에 숙련된 여성 방사선사 4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유방영상의학과 전문의가 직접 유방 촬영을 판독하고 유방 초음파와 기타 유방 관련 시술들을 시행하고 있다.

 

(2) 유방 초음파 검사란?

초음파 검사는 고주파수의 음파를 이용하는 검사로 인체에 무해하다. 유방초음파 검사는 유방 촬영술이나 촉진에서 발견된 병변의 정밀검사로 이용되며, 유방 촬영술에서 고밀도(치밀)유방인 경우 보조적인 검사로 이용된다. 특히, 우리나라 여성에서 흔한 치밀 유방의 경우 초음파검사가 유용하다. 치밀한 유방실질은 유방 촬영술 상 하얗게 나와 병소가 가려질 수 있고 이런 경우에는 초음파 검사에서 종양을 더 쉽게 잘 찾아낼 수 있기 때문에 초음파검사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젊은 여성의 경우 유방초음파 검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하기도 한다.

그러나 조기 유방암은 종종 유방 촬영 사진에서 미세석회화로만 나타나고 유방 초음파 단독으로 이러한 병변을 찾기 힘들기 때문에 검진의 목적으로 초음파검사만을 단독으로 시행하는 것은 위험하다.

 

김영선 교수는 가장 적절한 진단 방법을 통해 유방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최근에는 젊은 여성에게 발생한 유방암이 종양의 분자아형에 따라 영상의학적으로 어떤 특징을 보이는지 연구하고 있으며, 향후에 이 연구가 젊은 여성의 유방암 검진 방법을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Q 조재호 교수의 - 일반인들이 흔히 가지는 진단방사선 검사에 대한 질문들
A
- 의사에 대한 환자의 신뢰가 우선
시행해야 할 검사에 대해 보다 상세하게 설명하고,
환자가 의사를 신뢰할 수 있도록 부단한 노력 경주 -

진단방사선과 조재호 교수

십 수 년간 방사선과 의사로 근무하면서 환자들로부터 여러 가지 질문을 받아왔다. 그동안 받아온 많은 질문 중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들의 이해 부족 또는 오해에 기인한 몇가지 점에 대해 간단하게 정리해 보고자 한다.

먼저 가장 흔하게 받게 되는 질문은“방사선 검사가 인체에 위해한가?” 그렇다면“얼마나 위해하며 가능하다면 방사선 검사를 받지 않는 것이 좋은가?”하는 것이다. 이에 대한 답변을 可否만으로 간단히 하라고 한다면“그렇다.”가 될 것이다. 그렇지만 이러한 질문에 대한 답변을 可否로 간단히 할 수는 없으며, 그래서도 안된다고 생각한다. 모든 의료행위는 그 행위가 환자나 환자의 질병을 진단하거나 치료하는데 있어 긍정적인 효과가 큰지 부정적인 효과가 큰지를 따져, 설혹 부정적인 영향이 일부 있다고 하더라도 전체적으로 환자에게 도움이 된다고 판단된다면 바람직한 행위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가능하다면, 가장 부정적인 효과가 적은 방법을 택해야 함은 물어볼 필요도 없을 것이다.
앞에서 방사선 검사의 위해 여부에 대한 질문의 답으로“그렇다.”라고 한 것은 방사선의 위해 가능성 여부만을 고려했을 때의 답변으로, 질병의 진단 목적으로 이용되고 있는 방사선 검사에 대해서는“전혀 위해하지 않다”는 답이 더욱 적절하다. 단적인 예를 든다면, 혈액검사를 위해서는 환자의 팔에 주사바늘을 꽂게 되는데, 이 또한 일시적이지만 환자에게 통증을 유발하므로 위해한 것이 된다. 그러나 아무도 혈액검사가 위해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사실 방사선이 인체에 적용된 최초에는 상당한 위해 요소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현재에 사용되고 있는 방사선은 최초의 그것과는 달라 사용하는 방사선의 양이나 질이 전혀 다르다고 할 수 있다. 물론 불필요한 검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은 아니지만, 환자의 병을 진단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시행되는 검사라면 그 위해성에 대한 논란은 이제 그만 접어두어도 좋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러한 설명에도 불구하고, 끊이지 않는 질문은 임신한 경우 태아에게도 안전한가 하는 것인데, 사실 방사선은 활동이 왕성한 조직이나 세포일수록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고 그 극단적인 예가 태아가 될 수 있다. 동물실험에 의한 결과를 토대로 추정하기로는 흉부방사선 검사 1,000회 정도까지의 방사선 선량으로는 태아에게 직접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가능하다면 임신 중에는 특히 태아의 장기가 형성되는 임신 초기에는, 불필요한 방사선 조사를 받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다음으로 흔히 받게 되는 질문은“지금 시행하고 있는 방사선 검사로 모든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가?”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회의적이다. 사실 대부분의 방사선 검사는 검사하는 장기의 구조적인 이상 유무를 판단하는 것이지, 기능적인 이상 유무를 판단하는 데에는 많은 한계가 있다. 즉 검사하는 장기의 모양이나 크기, 양상을 일차적으로 판단하고, 다음으로는 있어야 할 구조물이 과연 다 있는지, 없어야 할 종괴나 다른 이상 여부가 있지는 않은 지를 파악하는 것이다. 물론 신우조영술이나 조영 후 전산화 단층촬영 등 일부 검사에서 일부 장기의 기능을 단편적으로나마 알 수 있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에는 구조적인 이상 유무를 판단하는데 그 목적이 있으며, 환자의 진찰 소견, 혈액검사나 다른 임상적 검사와 종합하여 질병의 유무와 정도를 파악하게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간염 환자에서 간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는 것은 간염이 있는 환자는 일반인보다 간암에 걸릴 확률이 높기 때문에 초음파 검사를 통해 간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혹 다른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닌지를 판단하기 위함이지 간염 자체를 초음파 검사로 진단하고자 함은 아닌 것이다.

가끔은 일반촬영 검사보다는 초음파 검사나 전산화 단층촬영(CT), 더 나아가 자기공명영상 검사(MRI) 등 값비싼 검사를 하면, 더 빨리 더 정확하게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것은 아닌지 문의를 받는다. 그러나 값비싼 검사라고 해서 항상 진단적인 가치가 더 높은 것은 아니다. 때로는 훨씬 값싼 검사가 값비싼 검사보다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경우도 있으며, 각각의 질병 종류나 질병의 진행 정도에 맞는 검사가 가장 좋은 검사인 것이다.
그러므로 나에게 맞는 가장 좋은 검사가 무엇인지는 그 환자를 진찰하고, 다른 여러 가지 임상검사 소견을 종합하여 알고 있는 해당 임상의사가 가장 정확하게 알고 있기 마련이다. 물론 때때로 이러한 판단이 어려운 경우도 있기는 하지만, 이러한 경우에는 수시로 그 임상의사가 진단방사선과 전문의사에게 문의하여 가장 적절한 판단을 내리고 있으므로 환자들은 이에 대한 걱정은 접어두어도 좋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상에서 몇 가지 방사선과 검사에 대한 일반인의 질문사항에 대해 정리해 보았다. 이외에도 여러 가지 문의들이 있으나, 이러한 모든 것들은 의사에 대한 환자의 신뢰가 전제된다면 아무런 문제없이 해결될 수 있으리라 생각하며, 우리 의사들도 시행해야 할 검사에 대해 보다 상세하게 설명하고, 환자가 의사들을 신뢰할 수 있도록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 진료문의 : ☎ 620-3010, 3025, 3043)